2012년 10월 24일 수요일

애플 신제품 발표 단상

오늘 (10월 23일 미국시간 - 한국시간 24일 새벽)에 애플 제품 라인업 발표가 있었습니다.

  • 아이패드 4세대
  • 아이패드 미니
  • 맥북 13인치 레티나 프로
  • 맥미니 업데이트
  • 아이맥 업데이트

이정도가 메인이었다고 생각이 되는데, 이제는 애플 정보가 너무 잘 외부로 새어서 아이패드 미니가 발표될 거라는 건 아이폰 5의 전례를 보건대 이제는 너무나 당연한 결과가 되어 버리지 않았나 합니다. 따라서 이제 애플 행사에서의 두근거림이라는 건 기대하기 어려워져 버렸고요.

아이패드 4세대 - 3세대 (The New iPad)를 갖고 있는 입장에서 딱히 멘붕은 아닙니다만 LTE가 제대로 한국에서 지원되는 점은 미니와 더불어 부러워 할 점이라 할 수 있겠군요. 그것 빼고는 라이트닝 커넥터를 사용하도록 일관성 있는 업데이트가 이루어진 정도로 보는게 맞을것 같습니다. 언론에서는 제품 주기가 바뀌었다는둥 이상한 이야기를 하는데 제가 보기에는 라이트닝은 넣어야겠고 그거만 하긴 그러니 LTE랑 CPU를 업데이트하지 않았나 하는 추측을 해 보고요.

아이패드 미니 - 사실 나와 주지 않았으면 하는 제품이었습니다. 그러나 소문은 이제 무시가 불가능한 수준이 되었으니 나오는건 어쩔 수 없었을 거고... 애플의 기존 경향을 볼 때 경쟁사만큼의 가격으로 나올 리도 없었고, 앱 호환성을 유지하기 위해 새 해상도를 만들지도 않을 만큼 4:3 이라 넓기는 하지만 1024x768 은 좀 아니다 싶지요. 게다가 2세대를 아직 리타이어시키지 않을 정도라 내년까지는 아이폰 시리즈에서도 없어진 저해상도를 계속 유지하는건 장기적으로 좋은 전략이 아니라 봅니다. 게다가 내년 초에 레티나 아이패드 미니를 낸다는건 더 상식적이지 않아 보이고요. 그나마 나은건 LTE도 된다는 점 정도? 물론 만져보면 생각이 달라지긴 하겠지만, 맘먹고 7인치에서 가격으로 경쟁할 것도 아닌 이상 구시대 해상도로 밀어붙이기는 안드로이드 태블릿의 성장속도가 너무 빠르지 않나 싶군요.

맥북 프로 13인치 레티나디스플레이 - 현세대에서는 경쟁자 없는 13인치의 최고급이 아닐까 싶군요. 선택이 두가지 (8G RAM은 동일, 128GB 나 256GB이냐) 밖에 없는 거랑 15인치 레티나 로엔드 (8G/256GB)랑 20만원 차이밖에 안난다는거 생각하면 8G/256GB를 사야 하는 입장에서 (왜냐하면 현재 쓰는 맥북프로 용량이 그거라...) 조금 고민이 되긴 합니다.

아이맥이나 맥미니는 관심 밖이고...

전반적으로는 팀 쿡 CEO가 혁신이 부족하네 하는 이야기는 그냥 흘려 듣지만 현재까지는 매우 선방하는 수준이라 생각이 됩니다. 개인적으로 느꼈던 레티나디스플레이와 Siri와 같은 '한방'은 아직 부족하지 않나 싶으니 내년에는 무언가를 보여줘야 하는 입장은 되었다고 생각이 드는데, 스티브잡스 머리속을 읽을 수도 없고 따라해야 할 이유도 없지만 팀에게 그걸 기대하면 안될것 같군요. 미니가 그런 혁신이야 하면 그거야말로 동의할 수는 없고, 오히려 애매한 라인업을 추가한 것이 두고두고 부담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