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3월 15일 목요일

아이패드 3세대 디스플레이에 대한 단상

‎2012 년 아이패드 내지는 아이패드 3세대 (아무래도 이렇게 불러야 겠다. The New iPad는 내년 버전도 the New iPad일테니)에서의 주요한 성과는 아무래도 9인치 스크린에 레티나 디스플레이 (그것이 비록 아이폰4 화면보다 DPI는 조금 낮다 하더라도)를 성공적으로 정착시킬 것이라는 점이다. 이 점은 기타 타블렛이 시도하지 못한 성과이고 사용자들의 눈을 확실히 고 DPI에 정착시켜서 다른 저해상도(...) 타블릿은 그대로 저가 시장으로 떨어질 것이 확실해 보인다. 그쪽도 나름 시장은 있겠지만. 따라서 삼성과 같은 타 타블릿 업체가 분명히 따라갈 거라 예상은 하지만 정확히 iPad 2세대 이전 해상도를 두배로 해서 호환성을 보존한 애플에 비해 다른 해상도를 들고 나오면 (가령 7인치에 1920x1080 은 그나마 현명한 전략으로 생각이 되는데) 안드로이드 개발자 입장에서는 그냥 해상도만 하나 더 늘었을 뿐이므로 짐만 하나 늘어나지 않을까 싶다. 그리고 이정도까지 와 버리면 당분간 아니 3-5년간은 더 이상의 높은 DPI는 필요가 없어 보이고 애플이 하는 방식상 다시 해상도를 두배로 늘리는 일은 15인치 타블릿을 출시하지 않는 한 불필요하다고 생각되므로 향후 수년간 해상도 혁명은 오지 않을 거라 예측이 된다. 이런 점에서는 애플은 타사들이 향후 2-3년간 각종 크기 타블릿에서 고해상도로 전환하려고 기쓰는 동안 다른 기술에 여유있게 투자할 수 있겠다는 점에서 당분간 기술 우위는 계속되지 않을까.

이미 지적되고 있는 점이지만 해상도 뻥튀기에 이어 어플리케이션 크기도 커지고, 모바일 웹도 이미지 크기가 크게 (2배에서 4배까지) 증가할 거라 예상이 된다. 여러가지 의미가 있을 수 있는데, 기존에 이미지 크기를 줄이는 등의 이미지 리사이징 기술이 불필요해져 버리고, 전반적으로 웹페이지 전송에 필요한 데이터 크기가 수배정도 늘어나지 않을까 한다. LTE 등의 고대역폭 모바일 서비스가 가능해졌고 하드웨어 스펙 자체도 커졌으므로 (RAM 1G시대 등) 서로 상쇄되는 점도 있을 거라 생각되지만 생각지 못한 곳에서 또 bottleneck 이 있을거라 생각하는게 맞겠지...
댓글 쓰기